일본서 수모 당한 한국인들 '파장'

 

일본서 수모 당한 한국인들 '파장' 2013-02-23


 

■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차관급·의원 21명 참석 '준정부 행사'… 한일관계 경색전원 가방 검사 등 삼엄… 우익단체들 확성기 홍보한국 원정시위대 7명 日우익단체 회원과 몸싸움정부 "부당한 행사에 유감" 日 공사 불러 강력 항의      

 

• 도수호전국연대의 최재익 회장 등 회원 7명은 이날 현청내 다케시마 자료실 근처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하려다 현장에 있던 일본 우익단체 회원 10여명과 몸싸움을 벌였다. 경찰이 진압에 나서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일본이 22일 '다케시마(竹島ㆍ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를 강행했다. 박근혜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을 사흘 앞두고 독도 야욕을 노골화한 행사가 일본의 차관급 당국자가 참석한 준정부행사로 치러지면서 한일 관계의 경색이 불가피해졌다. 시마네현의 주민 잔치에 불과하던 행사가 이처럼 커진 것은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등과 맞물려 일본 내 관심이 증폭됐기 때문이다. 이날 기념식이 열린 시마네현 마쓰에시 현민회관에는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해양정책ㆍ영토문제 담당 내각부 정무관(차관급)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청년국장 등 현역 국회의원 21명이 참석했다. 정관계 및 우익단체 인사, 주민 등 500명도 식장을 메웠으며 일본 언론은 예년의 3, 4배에 달하는 120여명의 기자를 파견했다. 이 자리에서 시마지리 정무관은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정부는 물론 국민 전체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미조구치 젠베에(溝口善兵衛) 시마네현 지사는 "한국이 다케시마 점거를 기정사실화하려는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시마네현 의회는 ▦다케시마 영유권 국제사법재판소 제소 ▦다케시마의 날 정부 행사 승격 ▦다케시마 문제 교육 과정 부각 등을 담은 요청서를 시마지리 정무관에게 제출했다. 행사장을 항의 방문한 최재익 독도수호전국연대 회장 등 7명이 일본 우익단체 회원 10여명과 몸싸움을 하고 김점구 독도수호대 대표가 토론 제안서를 시마네현에 제출하려다 경찰에 의해 격리되는 등 물리적 충돌도 발생했다. 경찰은 최 회장 등을 보호 명목으로 차량에 태워 별도 장소로 데려갔다. 행사를 주최한 시마네현은 경찰을 동원,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가방 검사를 하는 등 행사장 주변은 종일 삼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그런 가운데서도 일본 우익단체 회원들은 오전부터 버스 10여대를 동원, 마쓰에시 전역을 돌며 확성기 홍보를 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방적으로 시마네현에 편입한 지 100주년이 되는 2005년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고 이듬해인 2006년부터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맞서 한국에서는 반대 시위가 잇따랐다. 독도사랑회, 독도NGO포럼, 독도사수연합회 등 10여개 시민단체 회원 50여명은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지정을 철회하고 관련 행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부산 주한 일본영사관 앞에서는 우리물산장려운동본부 등 12개 단체가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외교통상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은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 정부가 부당한 행사에 정부 인사를 파견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준용 동북아국장은 구라이 다카시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담은 외교문서를 전달하고 강력 항의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일본 고유의 영토이기에 (정무관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cmhan@h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