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오염수 차단' 발언 논란 확산

日, 아베 '오염수 차단' 발언 논란 확산


후쿠시마제1원전의 오염수 유출사태와 관련,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는 아베 신조 총리의 발언을 둘러싸고 일본 내부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AP=연합뉴스)

야당 "국제신용 잃을 것", 아사히 "오염수 제어할 수 없는 상황"

정부 조사 대폭 강화…"60만개 지점서 해저 오염조사 실시"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 유출사태와 관련,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발언을 둘러싸고 일본 내부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 관계자가 아베 총리의 발언을 사실상 부정한데다 유력 언론과 야당 측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현지시간) 도쿄의 2020년 하계올림픽 유치가 표결로 결정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아르헨티나)때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문제와 관련,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며 "오염수 영향은 후쿠시마 제1원전의 항만 내 0.3㎢ 범위내에서 완전히 차단되고 있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야마시타 가즈히코(山下和彦) 도쿄전력 연구원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문제에 언급, "지금 상태는 컨트롤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실상 아베 총리의 발언을 부정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와 관련, 일본공산당의 야마시타 요시키(山下芳生) 서기국장 대행은 15일 NHK 프로그램에 출연, "잘못된 인식이 전제되어서는 적절한 정책을 취할 수 없다"고 아베 총리의 상황 인식을 비판한 뒤 "통제할 수 없는 비상사태로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민당의 마타이치 세이지(又市征治) 당수 대행도 아베 총리의 발언은 "국제적인 신용을 잃을 것"이라며 내달 소집될 임시국회에서 엄격히 추궁할 계획임을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민주당 오하타 아키히로(大전<白밑에田>章宏) 간사장도 "총리의 책임문제가 있다"며 "임시국회 소집을 앞당겨 국민에게 설명하도록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본의 유력신문인 아사히는 14일자 1면 머리기사를 통해 아베 총리의 오염수 관련 발언이 국내에서 도전받고 있다고 전하면서 "방사성 물질의 봉쇄라는 면에서 보면 오염수를 제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 근거로 지하수가 원자로 건물 밑으로 유입됨으로써 형성된 오염수가 하루 평균 300t씩 계속 바다로 유출되고 있다는 사실을 들었다. 원전 전용 항만과 외부 바다 사이에 설치된 '수중 펜스'가 있지만 바닷물이 항만 안팎으로 드나들고 있어 방사성 물질이 완전히 차단되고 있다고는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또 원전 전용 항만 밖의 해수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의 양이 한계치 미만이라는 일본 정부의 설명에 대해서도 "바닷물에 희석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아울러 지난달 오염수 저장 탱크에서 흘러나온 오염수 300t 중 일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항만 바깥 바다로 직접 연결된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유출된 정황이 확인된 것도 '통제되고 있다'는 말을 받아들이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아사히는 소개했다. 

지난 11일에는 제염작업 도중에 흘러나온 오염수가 역시 원전 전용항만 바깥 바다로 연결된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새나간 정황이 확인된 바 있다. 

일본 정부도 '통제되고 있다'는 말 만으로 사태를 진정시킬 수 없다고 판단한 듯 해양 오염 실태에 대한 조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14일자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따른 해양오염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원전 앞바다 약 1천㎢ 해역의 60만개 지점에서 해저 오염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