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꿈틀대는 한·일관계 놓고 정세판단 착수

 

靑, 꿈틀대는 한·일관계 놓고 정세판단 착수 2014-03-16

 

 

박근혜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헤이그 한일 또는 한미일 정상회동 여부에 "성급" 기류 

美 양자관계 개선 압박 부담…'한미일 회동'은 배제안한듯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청와대는 1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틀전 일제 군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를 수정하지 않고 계승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고도의 정세판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토요일인 전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다행"이라는 평가를 내놓은 뒤 오는 24∼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의 회동이 전격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여러 시나리오를 살펴보는 기류다.

일단 청와대는 아베 총리 발언의 진정성 여부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인사들은 "헤이그에서 한일 또는 한미일 정상회담 성사를 운운하기는 아직 성급하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말 한번으로 신뢰가 쌓이는 것은 아니다"라고도 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으로 핵안보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를 원하는 일본이 마치 우리에게 공을 넘긴 것 처럼 보이지만 "관건은 우리가 아니라 일본에 있다. 일본 정부와 정치지도자들이 딴 소리와 행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 박 대통령은 이제껏 일본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한 인사는 지적했다.

아베 "고노담화 수정 생각 없다" (AP/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현지시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핵안보정상회의 다음날인 26일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증결과를 발표하는데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내용이 거의 모든 교과서에 기술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한일 양국 앞에 즐비한 화약고가 청와대로서는 부담스러운 대목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다만 내달로 예정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전에 양국이 관계개선에 나서달라는 미국 측의 압박이 청와대로서는 가장 큰 부담으로 꼽힌다. 한미일 3각동맹을 복원함으로써 '굴기'하는 중국을 견제해 자국 중심의 동북아 질서를 짜려는 미국과 한일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일본의 이해관계가 대체로 일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향후 며칠의 상황전개에 따라 헤이그에서 한일 양자는 힘들더라도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은 극적으로 성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하는 인사들도 있다.

한 외교소식통은 "어젠다에 따라 한미일 정상회담은 그 가능성을 완전히 닫을 수 없다"며 "북한 문제나 동북아 정세 등을 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있다. 미국이 우리에게 강하게 회담을 요구해오면 뿌리치기가 그리 쉽지많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인사도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한미일 3국 사이에 고도의 외교게임이 시작된 가운데 박 대통령이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연합뉴스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