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회 한일 차세대 미래포럼 후기 / 장국빈

한일포럼이 주최하고 코리아플라자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제 2회 한일미래포럼 토론자로 참석하여 1박 2일동안 양국의 대학생들과 함께 뜻 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첫 째날 아사히 신문사 서울지국장님의 강연을 통해서는 현재 한일관계에 대한 보도들이 신문을 통해 어떤 식으로 대중에게 전달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많은 문제점들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많은 궁금증을 풀어나가는 형식으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그 후 저녁 좌담회 시간은 각 나라에 대해 일방적인 부정이 아닌 서로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솔직하게 이야기할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정당한 비판에 대해서는 서로가 받아들일줄 알고 향 후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할 수 있는 지에 대해 서로의 다양한 의견을 나 눌 수 있었습니다.

사실 내년이면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합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그 어느때 보다도 심각합니다. 그 원인에 대해서는 역사문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각국의 의견차이로 인한 충돌들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는데요. 이번 포럼의 주제가 미래의 한일관계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형식이다보니 양국의 민감한 부분들까지도 언급 해야 하는 부분에 있어서 조금은 조심스러웠던 부분도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이번 포럼에서는 양국의 현 상황에 대해서 진솔하게 이야기를 다룰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뒤에서 자세히 다루겠습니다.

그리고 둘 째날은 첫 날 언급되었던 신문 그리고 그 외 많은 미디어 매체가 한일관계에 미치는

악영향과 그에 따른 대책방안을 내 놓는형식으로 토론이 진행되었는데요. 일부 상업주의 성향의 자극적이고 객관적이지 못한 보도들의 문제점을 인식하고그것을 받아들이는 수용자들이 좀 더 다양한 시각으로 미디어를 볼 줄 아는 안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서로가 완전히 다른 입장의 사람이 아닌 하나의 공동체로써 공통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그에 따른 해결 방안들을 함께 의논 할 수 있는 정말 뜻 깊은 경험이었습니다.

사실 이번 한일미래포럼을 통해 알게 된 한국과 일본의 차이는 비슷한 점도 많지만 다른 점도 분명 있었습니다.

하나는 대학수업 내에서 대외활동을 장려하는 프로그램이 한국에 비해 일본이 더욱 활성화가 되어있었다는 것입니다. 상대적으로 다수의 미디어를 통해 타국의 이미지를 접하는 한국과 달리 직접 대면하여 문화를 소통하고 배울 수 있는 교육이 좀 더 많았습니다.

실제 정부(대학)의 지원으로 한국에 온 일본 학생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교육을 통해서 대면교류를 하고 지속적인 문화체험을 통해 그 나라에 대해 관심을 유도시키고 미디어로 인한 편견과 오해가 있는 부분에있어서는 직접 소통함으로써 앞으로의 양국 관계의 화합이 이루어 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한국에서도 이러한 대외활동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학생들에게 많이 주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한국인들에게 한일관계에있어서 가장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는 역사관련 의식의 차이입니다.

이번 포럼활동 중 한 일본 학생이 아시아여성기금에관해 이야기를 꺼낸 적 있습니다.

우선 아시아여성기금은 1990년대 군위안부가 국제적 이슈가 되었을 무렵 이 문제에 따른 사과 편지문과 보상금을 지원하겠다는 일본의민간단체 활동이었는데요.

1997년 1월 11일에 일본의 평화국민기금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피해자 5명을 만나위로금과 함께 하시모토 수상의 편지를 전달했었는데요. 하지만 한국측이 “군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정부의배상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편법”이라며 반발해 그동안 위로금 지급이 사실상 중단돼 왔었습니다.

이 사건에 대해서 이 학생은 이 활동이 사실 일본 내에서는 많은 국민들에게 관심을 끌지 못했다고 합니다. 일부 민간단체의 사과였던 것이지요. 이 활동이 흐지부지 된 것에 대해서는

이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역사의식도 부족했고 의식 있는 일본 국민들이라 할지라도 조금 더 적극적 움직이지 않았던 것이 조금 아쉬웠다는 말을 했습니다.

이 말을듣고 사실 좀 놀랐습니다. 이 학생은 한일관련문제에 대해서 정말로 진지하게 생각을 하고있었고 오히려 관심이 부족했던 건 제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진심으로 한일관계가 나아지기를 바라는 것 같았습니다.

이와 같이 일본 학생들 중에서는 이번 포럼에 참가하여 속 깊은 이야기까지 꺼낼 정도로 한일관계 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반면에 문제는 아직까지 이러한 과거문제에 대해 관심조차 없는 일본 학생들도 상대적으로 많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우리나라 또한 그렇습니다. 

역사문제의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앞서 앞으로의 한일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무엇일지 생각해보았는데 저는 더 많은 의식확대가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는 만큼 느낀다라는 말이 있듯이 당장에 해답을 찾으려 하지말고 서로에 대한 관심 그리고 문제의식의 공유가 더욱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한일 문제가 중장기적 측면에서 앞서 말했듯이 더 많은 미디어 매체나 대면교류를 통해 자연스레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됨으로써 일본이 우리나라와의 역사문제에 대해서도 스스로 자각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한국도 일본과의 많은 교류를통해 상대국에 대한 혐오감을 제거하고 서로의 역사와 문화를 존중하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이를 이어나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끝으로 제 2회 한일미래포럼에서 나온 수 많은 양국의 입장 차이에서 비롯 된 문제들과 그에 따른 해결 방안들이 당장 눈앞에 보이는 효과가 없을 수도 있지만 의미 없는 시도의 반복이라 할지라도 내일은 오늘과 다를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는 것이 앞으로의 한일관계에있어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