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극우 언론인 구로다, 이번엔 '비빔밥 비하'

 

[마이데일리 = 한상숙 기자] 일본 산케이 신문 서울지국장 구로다 가쓰히로가 이번엔 한국의 비빔밥을 비하하고 나섰다. 

구로다는 산케이 신문 26일자 9면에 실린 기명 칼럼 시리즈 '서울에서 여보세요'를 통해 "겉으로는 예쁜 모양을 한 비빔밥이지만 실제 먹을 땐 엉망진창의 모습으로 변한다"며 '양두구육'(羊頭狗肉,밖에는 양 머리를 걸어 놓고 안에서는 개고기를 판다는 의미)이라는 표현을 썼다. 

'비빔밥은 괴롭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구로다는 "비빔밥은 일본의 '치라시즈시(ちらしずし, 일본식 회덮밥)' 처럼 처음에는 야채나 계란 등 여러가지 재료가 밥 위에 아름답게 장식된 채 나오지만 이것을 먹을 때는 숟가락을 손에 단단히 쥐고 재료와 밥, 고추장 등을 맹렬하게 섞는다"면서 광고 사진의 이미지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20년 이상 한국에서 체류 중인 구로다는 "문제는 '비빈다'라는 의미다. 단순하게 '섞는 것'이라기 보다 '뒤섞는다'는 의미가 더 강하다. 이것은 한국인 식습관의 하나로 한국인들은 뭐든지 섞어서 먹는 버릇이 있다. 그 때문에 카레라이스나 자장면, 팥빙수, 규동(일본식 쇠고기 덮밥), 치라시즈시까지 전부 뒤섞어, 반죽시켜 먹어 버린다"라며 한국의 전통음식을 비난했다. 

극우 보수를 대변하는 일본 신문 산케이의 한국 지국장으로 오래 활동해온 구로다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극우적인 발언과 한국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왔다. 

 

 
2009년 12월 28일 (월) 10:45  마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