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 깊었던 1박 2일 ‘한일미래포럼’ / 전현영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캠퍼스 몽골어과에 재학 중인 전현영입니다. 이번 한일포럼이 주최하고 코리아 플라자 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프로그램인 제2회 한일미래포럼에 토론자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중,고등학교 때에도 제2외국어를 중국어를 선택해 공부했을 만큼 일본어와 일본에 대해서는 무지한 학생이었습니다. 그러한 이유로는 아마도 제가 일본에 대해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생각들 때문이 아닐까, 미디어가 심어주고 있는 안 좋은 인상 때문은 아닐까 등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이러한 제 생각을 바로 잡기 위해 ‘제2회 한일미래포럼’을 신청했고, 이 포럼을 통해 제 생각도 많이 바꾸고 일본인 친구들도 많이 사귈 수 있었습니다.

1일째,

개회식을 통해 한일미래포럼의 운영자들을 알게 되고, 그분들의 많은 노력을 통해 이러한 포럼이 성사된 것을 보면서, 저와 나이차이가 많이 나진 않지만 주체적으로 이러한 일을 하시는 모습들을 보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프로그램 진행에 대한 소개 후, 입장을 바꿔서 토론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일본인들이 생각하기에 한국인들은 우리 일본을 이렇게 생각하는 것같다. 그리고 한국인들이 생각하기에 일본인들은 우리 한국을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 라는 생각을 정리해보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던 생각들 중에서 일본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었고 그만큼 서로에 대해 많이 알아야지만, 한일관계가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어색하지만 서로에 대해서 알아가는 시간을 가진 우리 한일 대학생들은 휴식시간을 가진 후, 아사히 신문 ‘카이세 아키아코’ 서울지부장님의 강연을 들었습니다. 이분은 저희에게 <한일보도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강연을 시작하셨습니다. 제일먼저, 기존 미디어란 무엇인가라는 용어정리로부터 시작했습니다. 신문(일본에서는 전국지 5개, 지역지, 지방지), 텔레비전(NHK, 민방키국), 잡지(신문사계열, 출판사계등 다수), 넷매체 등이 급증하고 있다 라는 것을 말씀해주셨습니다. 일본 언론과 한국보도의 태세로는 우리나라가 일본에 대한 이해도가 많이 떨어지고 있다는 것을 현저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서울에 일본 언론 16사가 존재하지만 한국의 주요언론의 경우 주로 1명의 특파원을 도쿄에 두는 등 규모가 매우 적다고 말씀 하셨습니다. 미디어가 해왔던 주로 역할로는 군사 독재 정권시절에 민주화를 지원했고, 민주화 이후 보도의 폭이 넓어졌다는 말씀과 지금 언론은 무엇을 하고 있을지에 대해서 말씀해주셨습니다. 주요관심의 대상은 다시 한일 관계가 정치관계를 중심으로 변화하였고, 양국의 부정적인 측면의 보도가 증가하였습니다. 이러한 것들로 지적되는 문제점으로는 오해를 넓혀 내셔널리즘을 부추기는 보도와 상업주의의 경향이 커지는 것입니다. 미디어에게 요구되는 역할은 상대의 생각을 어떻게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지, 자국도 제대로 비판할 수 있는지, 그리고 비판의 질도 중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독자와 시청자의 관점으로는 미디어의 비교와 정보의 의존만 해서는 안되며 주체적인 관점을 길러야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러한 뜻깊은 강연이 끝나고 우리는 주변 호프집으로 가서 시원한 맥주와 함께, 치킨을 먹으며 한일 대학생이 서로 많이 알아가고 친구가 되었습니다. 저는 일본어를 하나도 할 줄 몰랐지만, 교류라는 것은 그나라의 언어로만 통하기 보다는 서로 그자체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 ‘ 한일미래포럼’을 통해 또다시 한가지의 목표와 꿈이생겼습니다.

이렇게 저녁모임을 갖고 난후, 좌담회 시간이 찾아왔고, 일본대학생 5명과 한국대학생 5명이 서로 의견을 교환할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아까 본 포럼에서는 조금 신나는 이야기들과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주를 이루었다면 좌담회에서는 그런 이야기보다는 조금은 심각한 이야기가 주를 이루었습니다. 독도문제, 역사왜곡문제 등 서로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면서 올바른 교육의 중요성도 깨달았습니다.


2일째,

바쁘면서도 많은 것을 깨달은 첫째날이 지나고 우리는 그 다음 포스터세션에 대한 그룹 워크를 통해 토론을 통해 우리 조의 생각을 정리해 나갔습니다. 우리가 생각한 초점은 미디어가 지녀야할 자세와 그것을 받아드리는 수용자의 자세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한일 미래포럼의 안내책자에 보면 ‘ 왜 기존 미디어는 사건을 과장해 민족주의를 자극하는 보도를 반복하는가? 그것은 미디어의 서양산업화가 미디어의 상업주의를 점점 첨예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 미디어 상업주의에 부응하는 것이 우리 미디어 소비자이다. 뉴스는 독자의 인식의 틀과 동떨어져서 생산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거꾸로 말하자면, 우리 미디어 소비자가 미디어 리터러시를 가지고, 매일 매일 한일 보도를 접할 수 있다면 그 악순환을 끊을 수 있는 것이다.’ 라는 어구가 나온다. 우리조는 이 어구의 측면에 주목하여 ‘제대로 된 한일 보도는 무엇인지’, ‘언론소비자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등 심도있는 토론을 통해 포스터를 만들고 다른 조들에게도 우리가 가진 생각을 공유했습니다.

이러한 공유를 통해 거의 모든 조의 공통적인 생각이 과연 어떻게 하면 미디어의 상업성을 줄일 수 있는지와 그리고 미디어의 수용자들의 올바른 수용능력에 대한 확립이었습니다. 이렇게 자신들의 의견을 펴나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한일관계의 미래가 어둡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러한 포스터 세션 이후, 한일관계를 발전시키는 측면에서 문화적인 측면으로 또 토의를 하고 무대에 나와서 의견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우리조는 문화적인 측면에서 축제등을 통해 서로의 문화를 알아가고 봉사활동을 통해서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기회를 마련하자는 의견을 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생각과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제 자신도 사고방식이 많이 성장할 수 있었고 많이 배울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좋은 기회를 2014년도 말에 경험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