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미래포럼 참가 후기 (이유경/동아대학교)

2014년 12월 20일 ~ 21일 한일미래포럼 참가 후기 
동아대학교 일본학과 3학년 이유경 

  저는 일본에 관한 공부를 전공으로 하기 전부터 일본이라는 나라에 매력을 느끼고 관심을 가져 왔습니다. 언어, 문화부터 시작하여 역사 등 많은 분야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또한, 대학교의 전공으로 일본학을 선택하여, 보다 다양하게 일본에 관련된 공부를 해 왔습니다. 또 저는 전공 공부와 더불어 부산에 있는 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의 대학생 산하단체 '한일청년교류회' 활동을 하면서 한국에 와 있는 일본인 유학생들과의 한일교류에도 큰 관심을 가지며 많이 참가해 왔습니다. 그런 과정을 거쳐 오면서 항상 느낀 것이, 이렇게 한일교류가 많이 이루어지는데도 각국이 정치적인 문제들로 갈등을 빚으며 감정이 좋지 않게 된 것이 안타깝게 생각되었던 점이었습니다. 큰 관심을 가지고 고민하고 있는데도 항상 이 부분은 어려운 문제라고 생각되었으며,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앞으로 나는 한일교류에 있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등, 갈피를 잡기 어려운 상황이라고도 많이 생각되었습니다. 

그런 때에 알게 된 것이 이번 포럼이었습니다. '한일미래포럼'은 한일포럼이 주최하고 코리아플라자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프로그램이라고 합니다. 우연한 기회에 인터넷에서 이러한 포럼이 열린다는 사실을 접하게 되었고, 곧 관심을 갖고 알아본 후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부산에 살지만, 이 포럼을 위해 서울까지 가서 참가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포럼에 와 보니, 이 포럼을 위해 일본에서 온 대학생들도 있어서 그 사람들이 더욱더 대단하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한국에 처음 온 사람도 있었습니다. 다들 열정을 가지고, 한일교류에 애정을 가지고 온 것이 느껴졌습니다. 
  첫째 날 점심때쯤부터 일정이 시작되어 둘째 날 저녁에 끝나는 빡빡한 시간이었지만, 끝날 때가 되어서는 시간이 정말 어떻게 지나갔을지 모를 정도로 빠르게 지나갔다고 느꼈고 아쉬움도 많이 느꼈습니다. 더 많은 의견을 이야기해 보고 싶었고, 더 다양한 사람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해 보고 싶었지만 그렇게 적극적으로 못 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만큼 평소에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보통은 한일교류에 관심이 많고 양국 간의 관계를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라 해도 타국의 학생들과 이러한 민감한 문제에 관해 이야기해 볼 기회는 거의 없습니다. 또, 서로의 감정이 상할까 싶어 조심스러워지고 쉽게 이야기를 꺼내지 못하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번 포럼을 통해 각국의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다소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도 있는 부분도 솔직하게 말한다는 것이 정말 신기했고 뜻깊은 경험이었습니다. 언제 또다시 이런 기회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처음이라, 다소 분위기나 토론 주제가 무겁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특히 좋았던 것은 조별로 토론할 시간이 많았던 것입니다. 일본인과 한국인이 섞여 있는 조별로, 주어진 주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정리하여 발표하는 시간이 재미있기도 했고 생각지도 못한 의견도 많이 듣게 되어 자극도 되었습니다. 역시 이야기를 나눠 보면 이렇게 많은 의견이 있는데, 이런 기회 자체가 흔치 않다는 것이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거의 모두가 대학생이라 그런지 금방 친해졌고, 또 서로 간의 국적이라는 장벽을 깨트리고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또 평소에 생각만 해 봤지, 제대로 원인이나 해결책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 못 했던 주제들(기존 미디어와 한일 보도에 대해, 한일 우호적 미래를 위해 젊은 세대가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것은)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고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우리 손으로 찾아보는 것도 정말 좋았습니다. 미디어에 관해서는 아사히신문 카이세 아키히코 서울지부장께서 오셔서 강연을 해주셨는데, 직접 언론계에 종사하고 계시는 분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미래를 위해 생각해야 하는 것들에 대한 토론에서는 역사문제, 혐한과 반일 문제, 민간교류의 활성 문제 등에 대해 원인과 해결책, 앞으로의 방안을 구체적으로 고민해 보는 기회가 되어 좋았습니다. 다른 조의 의견도 듣고, 또 각자가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이 정말 많았습니다. 각국의 학생들이 넓은 시야를 갖고 오픈 마인드로 의견을 주고받는 것이 감동적이기도 했습니다. 일본 학생들은 자신의 의견을 속으로 가지고 있으면서 솔직히 잘 말하지 않고 돌려 말하거나 한다는 편견이 조금 있었지만, 모두가 적극적으로 이야기해 주었기에 놀랍기도 하고 깊은 자극을 받았습니다. 이번 포럼을 통해 가장 많이 느낀 것은 '역지사지'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양국을 비롯하여 한사람 한 사람의 학생들 사이에서도 한발 물러나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좀 더 사이좋게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거라 느꼈습니다.
앞으로의 한일교류에 나 한 명이 큰 역할이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있었지만, 저는 제 주위 사람들부터 시작하여 점차 넓혀나가고, 또 저 한 명이 할 수 있는 일부터 시작하는 것이 모이고 모이면 큰 힘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또 이번 포럼이 2회째인데, 이러한 기회를 통해 더욱더 많은 학생들이 진지하게 생각하게 된다면, 그런 사람들이 늘어난다면 앞으로의 양국의 관계도 점차 개선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또 이 포럼을 참가했던 사람은 이후에도 또 참가해도 된다고 들었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꼭 또 참가하여 다른 주제로, 다른 사람들과 또 이야기를 나눠 보는 시간을 가지고 싶습니다. 또는 주위에 한일교류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적극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정말 유익하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